​황교안 “지소미아 파기...김정은, 만세 부를 것”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23 09:03
"미국의 외교적 압박 수위 갈수록 높아질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누가 가장 반기겠습니까. 북한의 김정은은 만세를 부를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안보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국익을 생각한다면, 지소미아가 아닌 9·19 남북군사합의를 파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를 파기하는 게 우리 안보, 우리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말입니까”라며 “우리는 북한의 핵개발과 미사일 발사, 중국과 러시아의 반복되는 위협으로 그 어느때보다 심각한 안보 위기 상황에 직면해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그런데도 이 정권은 우리 안보를 스스로 무너뜨리고, 또 대한민국을 심각한 안보 위기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당장 미국은 문재인과 지소미아 적시하면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했다”며 “앞으로 우리에 대한 불신은 더 커질 것이다. 미국의 외교적 압박 수위도 갈수록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굳은 표정의 황교안-원유철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3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안보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원유철 의원(오른쪽)이 이야기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