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개 시·도 학교·복지시설 '먹는 지하수' 대대적 점검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8-22 16:59
환경부, 지자체에 교육·복지시설 지하수 점검 요청 경기도 110곳, 수질 기준 초과 지하수 마신 걸로 확인
정부와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17개 시·도 내 학교, 사회복지센터 등 교육·복지시설에서 먹는 물로 사용 중인 지하수 시설을 점검하기로 했다.

최근 경기도 내 교육·복지시설 110곳에서 사람들이 수질 기준을 초과한 지하수를 마신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22일 환경부에 따르면 점검 결과 지하수가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날 경우 지자체가 지하수 이용자에게 공지하고, 해당 시설 이용 중지와 시설 개선 등의 조치를 하도록 했다.

또 이달 안에 전국 17개 시·도 지하수 업무 관계자를 대상으로 점검 회의를 열어 지하수 관리체계를 점검하고, 음용 지하수 시설을 철저히 관리하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국민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새어 나오고 있는 지하수. [사진=아주경제DB]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