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는 중요하지 않다요" 오늘은 카페, 내일은 바다, 일터는 내가 정한다 '디지털노마드' [카드뉴스]

김한상 기자입력 : 2019-08-22 15:56
1/13
일이 잘 안 풀리면 웹서핑으로 머리를 식히고, 화창한 날에는 잔디밭에 나가 일한다.
현실성 없는 꿈 같은 이야기 같지만, 이런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세상은 이들을 '디지털 노마드'라고 부릅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