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조국 딸, 시험 안 보고 ‘트리플 크라운’ 달성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8-21 14:40
논문 영향 없다는 전날 조국 측 해명에 반박 “MEET, 시험 평가 대상 아닌 신청서 불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입학 과정에서 제출했다는 의학교육입문검사(MEET·Medical Education Eligibility Test) 성적은 주된 평가 기준이 아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할 때 의학교육입문검사(MEET) 성적을 제출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전형에 MEET 시험은 평가대상에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의전원에 들어가기 위해 일괄해서 성적을 요구하는 입학 신청서나 마찬가지”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의 ‘딸이 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의전원 입학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해명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의 주장처럼) 최근 5년 이내의 경력만 제출할 수 있게 한 것은 복합학위 과정으로 박사학위 과정”이라며 “의전원 국내 대학출신자 과정에는 그런 (경력을 제출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한이 없다”고 반박했다.

조 후보자의 딸이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에 대해선 “논문은 2008년 12월 11일에 잡지에 제출됐고, 후보의 딸은 당시 고등학교 2학년 여름방학 이용해서 (해당 논문과 관련된) 인턴십에 참여했다고 한다”며 “(조 후보자 측은) 아이가 이 논문에 영어 번역 등으로 기여했다는데 그해 여름방학에는 한창 실험 연구 진행되던 시점”이라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어제 조 후보자의 답변을 보고 정말 경악했다”며 “결론적으로 이 후보의 딸은 고등학교, 대학교, 의전원 이 세 개의 과정을 통틀어서 제대로 된 시험을 본적이 한 번도 없다. 트리플 크라운(triple crown)을 이룬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자신의 사견임을 전제한 뒤 “이 의전원에 들어가기 위해 이런 시험제도가 생겼을 것”이라며 “일괄해서 성적을 요구하는 것으로 마치 입학 신청서나 마찬가지이고, 학교에선 아예 (성적을) 들여다보지도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야당이 조국이 법무부 장관 되는 게 두려워서 이렇게 공세 나서고 있다고 하는데 착각말라”며 “지금 2030이 다 뒤집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들이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으로는 낙마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도 “그러면 김성태 한국당 의원은 왜 기소가 됐나”면서 “딸이 부정으로 들어갔는데 왜 아버지가 재판에 기소가 됐나. 황교안 당대표는 왜 아들로 문제가 됐을까”라고 반문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대책 TF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