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춤했던 웨어러블 시장 심폐소생하는 기업들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8-21 18:13
웨어러블 기기가 전환점을 맞았다. 건강관리 기능에 한정되며 주춤했던 웨어러블 시장은 5세대(5G) 이동통신으로 초연결시대가 열리며 다시 주목받고 있다.

웨어러블 기기는 스마트폰보다 작고 몸에 지니는 시간이 더 길다는 점에서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건강관리는 기본...전화·음성인식·번역까지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노트10'과 함께 '갤럭시워치 액티브2'를 공개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는 당초 40㎜ 사이즈 하나만 있었으나 액티브2에서는 40㎜뿐 아니라 44㎜로 두 가지 크기로 출시한다.

강윤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디자인팀장(전무)는 "40㎜는 일반적으로 여성이 하기에는 가장 큰 사이즈인 반면 남성이 착용할 수 있는 가장 작은 사이즈의 시계"라며 "이번에 44㎜ 제품을 출시해 모든 젠더를 만족시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워치가 단순히 시계에 머무르지 않고, 스마트폰처럼 모든 사용자가 사용하는 기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액티브2는 건강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뿐 아니라 롱텀에볼루션(LTE) 모델을 출시해 스마트폰 없이 전화를 할 수 있게 했다. '빅스비'를 통해 음성명령으로 조작할 수 있고, 번역도 가능하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액티브2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번에 작은 원형 화면에 더 많은 정보를 담고 처리하기 위해 스크린에 집중했다. 강 전무는 "심플한 디자인을 위해 액티브1 때 베젤을 삭제했다"며 "액티브2에서는 베젤을 살려서 휠을 적용해 사용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샤오미도 국내 웨어러블 시장에 공식적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샤오미가 최근 공개한 '미밴드4'는 샤오미 스마트밴드 시리즈 중 처음으로 한국어가 지원된다. 스크린 크기가 전작 보다 39.9% 커진 풀컬러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스티븐 왕 샤오미 동아시아 마케팅 총괄 매니저는 "한국 소비자를 위해 미 밴드를 한국어로 현지화했다"며 "샤오미는 미 밴드4가 한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마트 웨어러블 제품이 되리라 믿는다"는 포부를 밝혔다.

웨어러블 시장의 절대 강자는 애플이다. 시장분석기관 IDC에 따르면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최신 모델의 인기로 올해 41.2%에서 오는 2023년 43.5%로 확대될 것으로 점쳐졌다. 올해 2분기 애플워치 등 웨어러블 기기는 50%가 넘는 성장세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구매자의 75%가 이 분기에 처음으로 애플워치를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포스트 스마트폰 노린다...5G·IoT 대중화 때 '호황'

웨어러블 기기는 지난 2011~2013년 시장이 급성장했지만 걸음 수, 칼로리 소모량, 수면시간 등 건강 및 피트니스 분야에 한정되며 주춤했다. 실제 스마트 밴드가 전체 웨어러블 시장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스마트워치의 경우 스마트폰의 기능을 콘트롤하거나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로 추가 기능을 부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웨어러블 기기는 손목이나 손가락, 목 등 사람 신체에 착용하는 형식이 대부분이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하는 방식이 일반적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 중 걸음 수, 심박 수, 소비 칼로리, 수면 패턴 등 건강을 케어해주는 트래커 출시가 가장 활발하다. [사진=핏비트 제공]

때문에 아직까지 스마트폰과 별개로 구매할 유인이 적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스마트워치를 독립적인 기기로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고, 스마트폰과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보조 디바이스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향후 5G 기술이 보편화되면 사물인터넷(IoT) 생태계가 확대돼 웨어러블 기기의 저변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자체 통신기능을 갖춘 제품이 확대되면 향후 웨어러블 기기가 스마트폰을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예측도 나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태티스타(Statista)는 전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이 올해 2억2200만대에서 오는 2023년 3억200만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연평균 성장률은 10%가 넘는다.

업계 관계자는 "웨어러블 기기 시장은 본격적으로 개화하는 데 몇 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현재 디바이스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스마트폰과 밀접한 연결성을 보유하고 있어서 업체들이 관련 시장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