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시신 피의자 장대호, 마스크 벗고 얼굴 드러낸 이유는?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8-21 00:01
한강 시신 피의자 장대호의 신상이 공개된 이유는 뭘까.

경찰은 정신과 의사, 변호사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신상정보공개위원회를 열고 장대호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이유는 범행을 입증할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고, 범죄 수법이 잔인해 국민이 피의자 신상을 알아야 할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것.

장대호의 신상 공개 여부는 19일 결정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구속 심사를 마치고 장대호가 피해자를 향해 '다음 생애 또 그러면 너 나한테 또 죽는다'고 말해 사이코패스 논란이 일자 정신 감정을 위해 20일로 연기됐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