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27만t…전년 대비 7% 증가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8-20 07:18
어장 확대로 민대구·가다랑어 늘어
해양수산부는 올해 1∼6월 원양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2000t보다 7% 늘어난 27만t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어종별로 보면 민대구(557%↑), 명태(110%↑), 남빙양새우(30%↑), 가다랑어(21%↑) 등의 생산량이 크게 늘었다. 반면 꽁치(65%↓), 오징어류(55%↓), 눈다랑어(9%↓), 황다랑어(5%↓) 등은 생산량이 줄었다.
 

[사진=해양수산부]



해수부 관계자는 "원양어업 1위 품목 가다랑어 생산량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이라며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잡혔지만, 최근에는 그 서쪽인 나우루·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으로까지 어장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또 어황이 좋지 않은 오징어 대신 남서대서양에서 민대구를 잡으면서 어획량이 많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해수부는 하반기에도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 46만t보다 늘어난 55만∼65만t 수준이 되리라고 내다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