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그린란드 매입 추진설은 '진짜뉴스'...커들로 공식 확인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8-19 09:10
美네티즌 "구시대적 식민주의 관점"...그린란드 "파는 것 아니다"

래리 커들로 위원장[사진=UPI·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검토 지시설에 대해 "그것(구상)은 진전되고 있고 우리는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덴마크 자치령인 그린란드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그린란드가 분명한 거부 의사를 표명했음에도 백악관 고위인사가 트럼프의 매입 의지를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이다.

커들로 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폭스 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그린란드는 덴마크 자치령"이라며 "덴마크는 미국의 동맹이고 그린란드는 전략적 장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매입에 대해 잘 아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번 검토해보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5일 익명의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을 인용해 트럼프가 백악관 참모들에게 그린란드 매입 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을 요청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측근들은 트럼프가 몇 차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지나가는 말로 그린란드를 사는 것이 가능한지에 대해 질문하고, 그린란드에 매장된 자원과 그린란드의 지정학적 중요성에 대해 경청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그린란드 정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파는 것이 아니다(Not for sale)"라고 선을 그은 바 있다.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전 덴마크 총리는 17일 트위터에 "그것은 만우절 장난이 틀림없다. 완전히 철이 지난"이라는 글을 올렸다. 극우 성향 '덴마크 인민당'의 외교 담당 대변인도 "만약 그가 이 아이디어를 정말로 고려하고 있다면, 미쳤다는 증거"라고 비난했다.

미국 현지에서도 이를 풍자하고 비난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트윗 등 각종 미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10년 뒤 그린란드'라는 문구와 함께 한적한 바닷가 마을에 황금색 트럼프타워가 들어선 합성사진이 수만 건 공유됐다.

 

트윗에 올라온 '10년 뒤 그린란드' 풍자 게시물[사진=트윗 캡처]

트윗에는 '정말인가'라는 문구와 함께 개가 놀란 표정을 짓는 짧은 영상도 올라왔다. 계정 이용자 '코리 루이스'는 "그에게 새로운 장난감을 줘라. 아이디어는 제발 그만!"이라는 글을 함께 올리며 트럼프 대통령의 그린란드 매입 구상을 비꼬았다.

싱크탱크 북극연구소 빅토리아 허먼 회장은 워싱턴포스트(WP)를 통해 "덴마크에서 그린란드를 산다는 개념은 구시대적이고 식민주의적 관점에 기반한 것"이라며 "미국이 진정으로 그린란드와 경제협력을 증대하는 데 관심이 있다면 올 여름에 그린란드 역사 공부를 좀 하고 덴마크가 아니라 그린란드에 요청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