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고강도 비난

정혜인 기자입력 : 2019-08-16 07:57
조평통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 없다"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발표하고, 남북 대화 단절을 시사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조선중앙통신에 담화를 내고 남북 평화경제로 경제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섬나라족속들에게 당하는 수모를 씻기 위한 똑똑한 대책이나 타들어가는 경제상황을 타개할 뾰족한 방안도 없이 말재간만 부리였으니 ‘허무한 경축사’,‘정신구호의 라렬’이라는 평가를 받을 만도 하다”고 강도 높은 비난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남조선당국자가 최근 북조선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느니, 북조선의 ‘도발’ 한 번에 조선반도가 요동치던 이전의 상황과 달라졌다느니 뭐니 하면서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전했다.

특히 “남조선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과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국방중기계획에 대해 “우리를 괴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 뻐젓이 북남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며 문 대통령을 향한 날을 세웠다.

아울러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 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