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I&C, 올 상반기 흑자전환…“판매 채널 다각화 먹혔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8-14 15:31
지난해 상반기 24억원 적자에서 올 상반기 6000만원으로 흑자전환

[사진=형지I&C]

형지I&C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24억원 적자에서 흑자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형지I&C의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508억원, 영업이익 60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매출 548억원, 영업이익 -24억원) 대비 영업이익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이 가운데 2분기 실적은 매출액 267억원에 영업이익은 3000만원 적자를 기록했으나,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동기(-28억원) 보다 손실 규모를 대폭 축소했다.

형지I&C는 판매 채널의 다각화와 집중화를 한 것이 흑자전환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 유통망이었던 백화점 외에도 프리미엄 아울렛 및 대리점 운영 확대를 통해 저마진 유통 구조를 활성화하고 수익성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매출의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온라인 채널 비중도 하반기에는 더욱 늘릴 방침이다.

형지I&C는 하반기 실적 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최근 진행 중인 이커머스, 편집숍 입점 등 유통 채널 다각화와 함께 특히 하반기에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 입점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시장 개척을 통한 매출 신장으로 호실적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혜원 형지I&C 대표는 “판매채널 확대는 물론, 남성복 브랜드 ‘예작(YEZAC)’과 ‘본(BON)’을 2030트렌드에 맞게 리뉴얼 한 것이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어 흑자전환을 시작으로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패션 환경과 다양한 니즈에 부응할 수 있는 ‘국내 토털 패션전문기업’으로서 차별화된 품질과 보다 나아진 수익구조로 고객만족, 주주만족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형지I&C의 남성셔츠 브랜드 ‘예작(YEZAC)’은 기능성과 패션성의 조화를 이룬 패션경향에 맞춰 시즌 별 기능성 소재를 기획, 구성하며 매장 방문 고객에게 긍정적 반응을 얻고 있다. 남성복 컬렉션 브랜드 ‘본(BON)’은 지난해부터 대리점이 요청하는 일부 상품에 사입 제도를 운영하면서 매출은 물론 대리점주들과의 상생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