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모리, 2년 만에 흑자전환…“메가코스 실적 호전·해외 부문 선방”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8-14 15:07
3분기도 기대…천안물류센터 및 자회사-메가코스 시너지 효과

[사진=토니모리]

토니모리가 지난 2017년 2분기 이후 2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고 14일 밝혔다. 

토니모리는 2분기(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0.2% 늘어난 46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13억원을 기록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4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성장 했으며 영업이익은 2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1% 성장했다.

토니모리는 공장 가동 이후 적자였던 ODM(제조자 개발·생산) 자회사 메가코스의 실적 호전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해외 부문에서 사상 최고치인 112억원을 기록한 것도 2분기 실적을 끌어올리는데 한몫했다.

토니모리는 해외 시장 및 신채널 사업, 면세점 사업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홈쇼핑 채널에서는 지난해 11월 론칭한 메이크업 전문 세컨드 브랜드 ‘컨시크’가 유명세를 타며 안정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더마 브랜드인 ‘닥터오킴스’도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진출을 앞두고 있어 향후 매출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토니모리가 지난 5월 출시한 ‘프롬강화 맑은 약쑥 퍼스트에센스’는 출시 후 6만개를 판매하며 스킨케어 분야에서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제품은 자회사 메가코스의 우수한 제품 기술력과 토니모리의 브랜드력이 결합돼 탄생한 제품으로, 제조사와 브랜드사의 시너지 효과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토니모리의 자회사인 메가코스는 공장 가동 이후 최고치인 매출 67억원과 영업적자 2억원을 기록했다. 마스크시트 전용라인을 신규 가동하면서 원가 절감과 외부 고객사를 통한 매출이 증가했고, 수익성 호전으로 연결됐다.

토니모리는 3분기도 긍정적인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7월 초 매각에 성공한 천안물류센터 매각이익 등 영업 외 실적도 향후 연결 실적에 기여할 예정이다.

토니모리 관계자는 “채널 확장을 위해 노력했던 결과가 서서히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자회사들의 본격적인 턴어라운드가 시작되는 만큼 제조사 메가코스와의 시너지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원가 절감도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