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극일(克日)하려면 친일 청산부터

주진 기자입력 : 2019-08-13 08:12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은 오히려 한국 사회에 커다란 교훈을 던져주고 있다. 치욕의 역사를 바로 세우지 않으면 다시 역사의 시계는 되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걸 말이다. 무엇보다 미래세대인 젊은 세대들이 이를 자각하고 행동으로 옮기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의 미래는 밝다.
 

[사진=주진 정치부장]

친일은 일제강점기 반국가적·반민족적 행위로 단죄되었어야 할 범죄임에도 해방 후 친일 청산에 실패하면서 우리 현대사는 질곡의 길을 걸어야 했다.

식민지시대 일제에 충성했던 부역자들은 해방 후 분단체제로 들어서자 곧바로 친미세력으로 이름표만 바꿔달고 권력을 다시 움켜쥐었고, 반공이념과 재벌 위주의 경제성장 정책을 자신들의 무기로 삼아 자손 대대로 부귀를 누리며 국가와 사회의 주요 요직을 독식했다.

한국 수구 세력의 기원은 친일 부역 잔재들이다. 그들이 주축이 된 군사독재정권과 재벌은 반세기 넘게 국민 위에 군림하며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 불평등하고 부정의한 사회구조를 고착화시켰다.

이 때문에 해방된 지 70년이 흘렀으나 아직도 우리 사회와 우리 의식 속에는 여전히 일제 식민 잔재가 뿌리 박혀 있다.

최근 국민의 공분을 일으킨 극우단체들의 반일 반대 집단 시위, 일부 개신교 목사들과 한국콜마 회장의 친일 발언 등은 그 방증이다.

“‘친일잔재 청산’은, 친일은 반성해야 할 일이고, 독립운동은 예우 받아야 할 일이라는 가장 단순한 가치를 바로 세우는 일입니다. 이 단순한 진실이 정의이고, 정의가 바로 서는 것이 공정한 나라의 시작입니다.(2019년 3월 1일,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100주년 기념사’ 중)

단재 신채호 선생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일갈했다.

친일과 반일이라는 프레임, 즉 진영 논리로 가를 것이 아니다. 우리 내부의 일제 청산 없이는 극일은 불가능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갈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들의 일본산 불매운동은 ‘반일’을 넘어 친일 청산과 올바른 역사 세우기, 인류 보편적 가치인 평화와 정의를 향한 분출로 봐야 한다.

일본 극우세력인 아베 정권과 한국의 수구세력은 남북 대결과 분단 체제에서 정치적 이득을 취한다는 점에서 닮은꼴이다.

아베 정권으로서는 한반도 평화체제로 나아가려는 문재인 정부 임기가 어서 끝나야 하고, 내년 총선에서 친일 수구세력이 다수당을 차지해야 ‘강한 일본’을 이룰 수 있다. 실제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 등 일부 전문가들은 아베 정권의 대한(對韓) 경제보복의 궁극적 목표는 친일정권을 세우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일부 보수 언론과 보수 세력은 반일·극일을 외치는 국민들에게 국민통합 저해, 국론 분열, 현실 직시와 실용주의를 이유로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미래로 나아가자고 설득한다. 그러면서 자신들에게 덧씌워진 친일 프레임을 문재인 정부의 정치 공작이라고 항변한다.

자유한국당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책으로 외교적 해법을 제시하면서 1965년 한일협정으로 개인청구권은 말살됐고, 박근혜 정부 때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도 지켜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계속해서 반일·극일로 나가다가는 경제위기가 올 것이라고 불안감을 조장한다. 아베 정권의 나팔수나 다름없는 소리다.

광복이 오기까지 이역만리 땅에서 이름도 없이 스러져간 수많은 항일투사들, 부모형제와 생이별하고 강제 징용과 위안부로 끌려가야 했던 피해자들의 피맺힌 한을 기억한다면 과연 그런 얘기를 할 수 있을까.

내적으로는 친일 역사 청산과 함께, 외적으로는 일본이라는 국가가 아니라 일본 극우주의 정권과 싸워 이겨야 한다. 인류보편적 가치인 평화와 정의, 인권, 자유를 추구하는 세계 시민들과 연대해 결연히 맞서자. 일본 내 양심적인 세력들, 시민들과도 올바른 역사 인식을 공유하고, 서로간 우정의 연대를 구축하는 것이 한·일 양국 미래를 위해 지금 해야 할 일이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