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대상 긴급 금융지원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8-08 17:41
IBK기업은행은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대출만기 연장, 특별자금 공급 등 긴급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피해를 겪고 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의 기존 대출만기를 원금 상환 없이 최대 1년까지 연장해준다.

피해 기업에는 신규 유동성 지원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특별지원자금을 공급한다. 기업 1곳당 지원 한도는 3억원이다.

이와 함께 기업은행은 부품소재 기업의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총 2000억원 한도의 '부품소재 기업 혁신기업대출' 상품을 출시했다. 대상은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규칙'에서 정한 부품소재 관련 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다.

이밖에 피해기업이 사업재편‧다각화 등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시설투자에 나서는 경우 총 3조원 규모의 '산업구조 고도화지원 설비 투자펀드' 등을 통해 신규 설비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은행은 지난 5일부터 피해 기업의 금융 상담 및 해소를 위해 전국 영업점에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운영 중이다. 또 '일본 수출규제 관련 위기대응반'을 꾸리고 피해 기업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