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대세화 굳힌다…파주 10.5세대에 3조원 추가 투자

백준무 기자입력 : 2019-07-23 08:52
2023년 상반기부터 월 1만5000장 추가 생산 설비 확보 초대형 TV시장 경쟁력 강화와 차별화 제품 수요 창출 전망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중심으로 TV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한다.

23일 LG디스플레이는 경기 파주시 P10 공장 내 10.5세대 OLED 생산라인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OLED 제품에 대한 시장 수요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대형 OLED 생산 인프라를 보다 공격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 및 일부 설비를 위해 1조8400억원의 투자를 시작했다. 2017년 7월에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8000억원의 선행 투자를 결정했다. 이번에는 기존 3만장분의 OLED 증착 중심 잔여 투자와 월 1만5000장 생산이 가능한 설비 확보 등에 총 3조원을 투입된다.

2022년 상반기 중에 초기 투자한 월 3만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하고, 다음해인 2023년 상반기부터 확장 투자가 반영된 월 1만5000장의 양산이 시작될 예정이다.

10.5세대 OLED 생산기반 확보와 함께 초대형 TV 시장에서 경쟁력이 제고될 것으로 LG디스플레이 측은 기대하고 있다. 기존 TV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 뿐 아니라 월페이퍼, 크리스털사운드올레드(CSO), 롤러블 등 차별화 제품 생산은 물론 OLED 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해 신시장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기존 운영 중인 OLED 공장들 또한 10.5세대 공장과 함께 전략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각 지역과 세대에 가장 최적화된 제품을 생산해 효율성과 시장 대응력을 높인다.

특히 한 장의 마더글라스에서 두 가지 크기의 패널을 동시에 찍어내는 MMG(Multi Model on a Glass) 공법을 적용, 면취율을 높이고 물동을 늘림으로써 원가 혁신을 통한 수익성 강화에 주력한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생산 인프라가 확장됨에 따라 OLED 대세화도 보다 가속화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OLED TV를 판매하는 글로벌 TV 제조사는 총 15개사다. 매년 OLED 진영에 합류하고 있는 업체 수도 늘어나고 있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콩카, 일본의 소니·도시바·파나소닉, 유럽의 필립스·뱅앤올룹슨 등 유수의 업체가 OLED TV를 생산 중이다.

2013년 20만대에 불과했던 대형 OLED 패널 판매량 또한 지난해 290만대를 돌파했으며 올해는 38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인 IHS는 2021년 770만대에서 2022년 1000만대까지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점쳤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10.5세대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초대형 및 신시장, 신규 애플리케이션으로 확대를 주도하고 OLED 분야의 선두 지위를 견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