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중소 협력사에 R&D 비용 3년간 10억 지원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7-23 09:23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한국생산성본부와 ‘혁신 파트너십 사업’ 협약

[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CJ ENM 오쇼핑부문이 경기 불황으로 신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 10곳에 올 하반기 총 3억원의 연구개발(R&D)비를 지원한다. 이를 시작으로 향후 3년간 약 10억원을 중소기업 R&D 비용으로 투자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CJ오쇼핑은 23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2019년도 협약기업 R&D 지원사업 설명회 및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미라클피플사와 태석광학, 더네이쳐홀딩스, 보국전자 등 CJ오쇼핑의 협력기업10곳의 임직원도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CJ오쇼핑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주관하는 ‘혁신 파트너십 사업’에 3억원을 출연한다. 혁신 파트너십 사업은 대기업이 비용을 출연하면 수행기관인 한국생산성본부가 이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경영 컨설팅 및 자금 지원을 담당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CJ오쇼핑의 협력사 10곳은 올 하반기 유통‧디자인 분야 R&D에 약 2500만원씩 지원받을 수 있다.

한재희 CJ오쇼핑 상생경영팀장은 “혁신 파트너십 사업을 통해 개발된 신제품은 CJ오쇼핑에서 판매될 예정”이라며 “중소기업은 비용 절감과 매출 신장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고, (우리는)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수 있어 서로 ‘윈윈’인 제도”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