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청년 맞춤형 중소기업 일자리 가이드 제정 추진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7-22 14:44
중소기업중앙회가 중소기업 일자리를 청년 친화적으로 바꾸기위해 청년 맞춤형 '일자리 가이드' 제정을 추진한다. 

중기중앙회는 22일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청년 구직자와 중소기업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 제정 심포지엄'을 열고 각계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서울대 유병준 교수는 청년 구직자 16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직장 선택 시 고려 요소 및 요소별 중요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유 교수는 "청년 구직자들은 급여 수준과 회사 위치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이미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청년 재직자들은 급여보다 근로시간과 조직문화를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영자들이 직원들의 장기 재직을 유도하기 위해 당장의 임금인상보다 조직문화 개선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4월 시작한 '청년 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의 추진 100일 성과와 향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

이태희 중기중앙회 스마트일자리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 144개 중소기업에서 1356개의 스마트한 일자리를 발굴했다"며 "앞으로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과의 협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을 더욱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우리 경제가 조속히 활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청년 일자리 미스매치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중기중앙회는 여러 중소기업 단체들과 힘을 합쳐 스마트한 청년 일자리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