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온라인게임 25주년 맞아 '게임을 게임하다' 전시회 공개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7-17 11:19
18일 온라인게임 전시회 개막...20여점의 작품 관람객이 직접 체험 ‘바람의나라’, ‘마비노기’, ‘카트라이더’ 등 온라인게임 인기 IP 활용 "문화예술 콘텐츠로서의 온라인게임에 대한 새로운 해석을 제안"
넥슨이 온라인게임을 문화예술 콘텐츠로 연결시키는 기회의 장을 마련한다. 

넥슨재단은 17일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8일 개막하는 기획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 상세 내용을 공개했다.

대한민국 온라인게임 25주년을 맞이해 특별 기획된 이번 전시는 온라인게임의 핵심 특성인 '참여'와 '성장'을 기반으로 한 전시다. 관람객들은 온라인게임을 즐기듯 입구에서 '로그인'을 하게 되며, 로그인 후 제공되는 'ID 밴드'를 활용해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 '체크포인트'에 태깅하며 20점의 전시 작품을 다양한 방식으로 체험할 수 있다.

전시장에는 '카트라이더'의 카트가 증강현실(AR)로 전시 공간을 누비는 작품, '마비노기' 속 NPC의 시선을 실제로 체험해 볼 수 있는 작품 등 온라인게임 속 콘텐츠가 오프라인 전시 공간에 색다르게 구현됐다.

로그인은 넥슨 계정 또는 게스트 계정으로 할 수 있으며, 넥슨 계정을 사용할 경우, 전시 마지막에 전시 관람 데이터 뿐만 아니라 그동안 본인이 즐긴 넥슨 게임과 관련된 각종 데이터도 확인 및 출력할 수 있다.

또한 AI와 빅데이터 등을 연구하는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는 이번 전시에서 유저 데이터 분석, 욕설탐지 기능, 시선 추적 등 연구 중이거나 실제 적용 기술을 작품에 예술적으로 녹여냈다.

관람객들은 인텔리전스랩스의 욕설탐지 프로그램인 ‘초코’를 활용해 욕설의 탐지 및 제거 속도를 반짝이는 빛으로 표현한 작품과, 게임 속 서버 데이터의 흐름을 시각적으로 나타낸 작품 등을 통해 예술적으로 구현된 게임 속 첨단 기술을 접할 수 있다.

현장에서는 넥슨 게임뿐 아니라 ‘단군의땅’, ‘쥬라기공원’ 등 온라인게임의 태동기를 보여주는 영상을 비롯, 현시점에도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온라인게임의 연대기 등 온라인게임 25주년의 의미를 담아낸 다양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 관장은 "대한민국 온라인게임은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콘텐츠이자 현실의 변화를 주도하는 주요한 매체"라며 “문화예술 콘텐츠로서의 온라인게임에 대한 다양하고 성숙한 논의가 시작돼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강대현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 부사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게임의 기술적인 영역, 특히 데이터가 게임과 어떤 방식으로 시너지를 내는지를 새로운 형태로 보여드릴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게임을 게임하다 /invite you_'는 오는 18일부터 9월 1일까지 약 40일간 서울 종로구 아트선재센터에서 개최된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일이다.
 

넥슨재단이 40일간 운영하는 관람객 체험형 온라인게임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 전시장 모습.[사진=넥슨]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