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 일축 "저와 논의한 바 없다"

두샨베, 타지키스탄=원승일 기자입력 : 2019-07-16 19:47
제3자 파견 가능성에 "모종의 흐름 진행되고 있다" "한일, 상호의존적 동반자…日지도자 현명한 판단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현지시간) 본인의 대일특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말했다.

다만 본인이 아니더라도 대일특사를 파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모종의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혀 여지를 남겼다.

현재 타지키스탄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수도 두샨베에 있는 대통령실 복합단지에서 열린 동행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투톱 외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후 악화하는 한일 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이 총리의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이 보도됐다.

이 총리는 "그 문제는 청와대와 협의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저 매 단계 필요하고 가능한 일들을 협의하는 과정에 저도 함께했다. 지금도 제가 수면 위로 드러나서 뭔가를 한다는 것은 저와 상의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현지시간) 타지키스탄 수도인 두샨베 대통령실에서 열린 공동언론발표를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의 '투톱 외교' 관련 발언에 대해 기자회견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총리는 "한국과 일본은 오랜 기간 동안 상호의존적 체제로 경제를 발전시키면서 세계 경제의 성장과 인류의 행복 증진에 함께 기여해온 관계이자, 동시에 동북아의 안보에서 함께 협력해온 귀중한 동반자"라고 말했다.

또 "이런 소중한 자산은 결코 흔들려선 안 되고, 결코 손상돼서도 안 된다"며 "일본의 지도자들께서 그런 가치를 재확인하시고 현명한 판단을 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했다.

한일 갈등의 원인 중 하나로 꼽히는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해 그는 "한국 정부가 6월 중순에 제안한 안(한일 기업이 함께 조성하는 1+1 기금)은 최종안이 아니라 협의의 대상"이라며 "일본측에서도 시기에 따라 몇 가지를 변용해가며 제안했으니 테이블에 한꺼번에 올려놓고 협의를 시작하자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협의를 하다 보면 접점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외교적 협의는 진행되고 있으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투톱 외교' 발언 관련 그는 "처음 하시는 말씀이 아니다"라며 "(제가) 외교 중이니까 (의미에 대해) 설명을 다시 하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투톱 외교는 △외교·경제의 대외의존도에 걸맞는 외교의 다변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국가)에 대한 시의적절한 접근 △기업들의 대규모 수주에의 협력 △교민·동포에 대한 격려 등 4가지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