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굴뚝 필요없는 친환경 화력발전 기술 실증 추진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7-16 15:01
美 GTI·한전·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실증 플랜트 개발 협약
한국동서발전이 굴뚝이 필요 없는 친환경 화력발전 기술 관련 검증에 들어간다.

동서발전은 16일 강원 동해시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미국의 GTI(Gas Technology Institute), 한전 전력연구원,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과 함께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순산소 가압유동층 발전기술은 기존 화력발전소 굴뚝에서 나오는 배기가스의 생성을 막기 위해 보일러에 공기 대신 고압의 산소만을 사용해 연료를 연소한다.

이를 통해 이산화탄소를 포집,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고효율 유동층 연소 기술을 활용해 환경오염물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다.

동서발전은 한전 전력연구원 등과 협력해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본설계 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날 협약은 향후 미국 에너지성에서 공모 예정인 순산소 가압유동층 실증 플랜트 개발에 공동 참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 에너지성 과제 채택 시 연구비의 약 80%를 지원받게 된다.

협약에 참여한 GTI는 1941년 설립된 가스화학 분야 연구에 특화된 비영리 연구소로 초임계 이산화탄소 발전기술 등 최첨단 연구 성과를 보유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앞으로 미국 에너지성의 자금 지원을 받아 GTI 등과 협력해 동서발전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하는 실증 플랜트 건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화력발전소의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적인 고효율 발전기술 개발이 중요하다"라며 "이번에 공동 개발한 기술을 적용, 검증해 국내 분산형 발전설비와 바이오매스 자원이 풍부한 동남아시아 진출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봉빈 한국동서발전 건설처장(왼쪽에서 첫번째)이 16일 강원 동해시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서 미국의 GTI(Gas Technology Institute), 한전 전력연구원, 현대중공업파워시스템 관계자와 '순산소 가압유동층 복합발전 기술실증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