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활용한 문화유산 보존, MS가 앞장 선다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7-16 14:39
세계 각국 다양한 기관과 협업으로 AI 활용한 문화유산 보존 및 사회 공헌 확대
마이크로소프트가 '문화유산을 위한 AI(AI for Cultural Heritage)' 프로그램을 16일 공개했다.

문화유산을 위한 AI 프로그램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착한AI(AI for Good)' 프로젝트의 네 번째 프로그램이다. ‘착한 AI’는 5년 간 진행되는 1억 2500만달러(약 1475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로,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주요 사회 문제 해결을 목표로 한다. 문화유산을 위한 AI 프로그램은 인류의 언어와 터전, 그리고 유물을 보존 및 보호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으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는 과거와의 연결고리가 되어주는 언어를 보존하기 위해 AI 기술을 활용한다. 유네스코 보고서에 따르면, 현존하는 언어의 3분의 1은 사용자가1,000명 미만 수준이며, 매달 2개의 언어가 사라지고 있다.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는 언어 유실을 막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AI 번역 프로그램을 통해 이러한 언어를 번역하고 더 많은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멕시코 남서부에서 발원한 고대 마야(Maya) 문명의 유카텍어(Yucatec Maya)와 15~17세기 오토미(Otomi)족이 사용한 오토미어(Querétaro Otomi)를 예로 들 수 있다.

세계 각국의 박물관을 쉽게 접근할 다양한 기회도 만들어가고 있다.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은 온라인 전시 플랫폼 ‘오픈 액세스 플랫폼’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코그니티브 검색(Cognitive search) 기술을 탑재했다. 예술작품을 쉽게 검색하고 관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작품과 화가의 정보 등 관련 배경 지식도 제공한다. 프랑스 군사입체 모형박물관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홀로렌즈 헤드셋과 AI 기술을 활용한 ‘혼합현실 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노벨 재단과 함께 여성 과학자들의 삶과 영향력을 전파하고자 ‘과학사를 바꾼 여성’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마리 퀴리, 마리아 괴페르트 마이어 등 노벨상을 수상한 여성 과학자들의 전기를 이미지와 영상 등 다양하고 생생한 콘텐츠로 모아 엮어낸다.

문화유산을 위한 AI 프로그램은 세계 각국의 비영리 기관, 대학, 정부기관과의 협력 하에 이뤄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문화적, 역사적 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 가기 위해 전 세계 유관기관들과 보다 더 넓은 범위의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의 ‘착한 AI 프로젝트’는 지난 2017년 6월, 지구 환경 보호를 위한 '지구 환경 AI 프로젝트'로 시작했다. 2018년 5월에는 전 세계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하는 'AI 접근성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같은 해 9월부터 자연재해 피해 복구, 난민 보호 및 인권 증진을 목적으로 '인도주의 AI 프로젝트’를 이어오고 있다.
 

[사진=마이크로소프트 CI]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