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여야 대표회동 합의 존중…국정 전반 이야기할 수 있어"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7-16 14:48
문재인 대통령-여야 5당, 18일 오후 4~6시 회동

청와대가 16일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강화조치에 대한 대응책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5당이 오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회동을 열기로 한 데 대해 존중의 뜻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당에 (회동 시기 및 의제 협상과 관련한 여야 합의의) 키를 맡겼던 만큼 그 합의를 존중한다. 여야 합의대로 회동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박맹우 자유한국당·임재훈 바른미래당·김광수 민주평화당·권태홍 정의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과 대표들의 회동을 18일 오후 4∼6시에 열기로 합의했다.

이 관계자는 "당면한 현실인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초당적이고 전 국민적인 의견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굉장히 유의미하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여야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 이외에도 다른 현안들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나서 국정 전반에 대해서도 충분히 이야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직선거법 개정, 검경수사권 조정, 추가경정예산(추경) 등도 회동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있어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청와대 회동은 지난해 3월 5당 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1년 4개월, 지난해 11월 5당 원내대표 회동을 기준으로 9개월 만이다.


 

[사진=청와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