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NA] 태국 올해 GDP 전망치, 시암은행이 하향 수정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19-07-11 17:39

[올해 태국 경제전망에 대해 설명하는 EIC의 윤영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부사장. = 9일, 방콕 (사진=NNA 촬영)]


태국시암상업은행(SCB) 산하 연구소 SCB 이코노믹 인텔리전스 센터(EIC)가 9일, 올해 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1%로 하향 조정했다. 동 센터는 이미 5월에 3.6%에서 3.3%로 전망치를 한 차례 하향 조정한 바 있으며, 두 달만에 추가로 전망치를 낮췄다.

미중 무역 마찰과 세계 경기 침체로 인한 수출 감소, 관광・투자의 부진이 경제성장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윤영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부사장은 "수출은 미중 무역 마찰의 완화 및 태국의 신 정부 출범에 따라, 4분기에는 회복할 전망이나, 3분기는 지금보다 더 침체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올해 수출 성장률 전망은 0.6%에서 -1.6%로 낮췄다.

또한 태국의 주요 수입원인 관광에 대해서는 올해 외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4.8% 증가한 4010만명에 그칠 것이며, 주요시장의 경기침체 및 바트화 강세 영향으로 1인당 관광객 지출도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수출 및 관광이 침체된 가운데 정부 지출이 경제성장의 키가 될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개인 소비 성장률은 3.9%로 전망했으나, 농가 수입 감소 및 실업률 상승에 따라 자동차 판매는 침체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 대해서도 태국중앙은행(BOT)이 4월에 주택가격에 대한 대출 비율(LTV) 상한을 규정하는 규제 실시로,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외국인 투자가 축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달러 대비 바트화 환율은 1달러=30~31 바트의 추이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중앙은행이 연내에는 금리를 현행인 1.75%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으나, GDP 성장률이 3%를 밑돌 경우 금리인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민간 경제 단체도 하향 수정
태국공업연맹(FTI), 태국상공회의소(TCC), 태국은행협회(TBA) 등으로 구성된 태국 상업·공업·금융합동상임위원회(JSCCIB)도 10일, 올 태국의 GDP 성장률 전망치를 2.9~3.3%로 이전(4 월)의 3.7~4.0%에서 하향 조정했다. 세계 경기 침체와 바트화 강세에 따른 수출 감소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 수출 성장률 전망치도 3.0~5.0%에서 -1.0~1.0 %로 하향 조정. 조만간 출범하는 신 정부가 경기부양책을 내놓는다 하더라도 세계 경기 침체와 바트화 강세로 인한 수출 감소로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견해를 제시했다. 인플레이션율은 0.8~1.2 %로 유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