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현대·기아차 동호회 대상 '카 오디오 사운드 클래스' 개최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7-02 17:41

하만 카 오디오 사운드 클래스 현장[사진=하만인터내셔널코리아 제공 ]

하만인터내셔널코리아는 현대·기아차 동호회 대상 '카 오디오 사운드 클래스'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를 통해 하만의 사운드 시스템을 소개하고, 개인 취향에 따른 맞춤형 설정 방법 등을 설명했다.

하만 측은 “차량이 출시될 때 소비자들이 일반적으로 선호하는 설정이 기본 적용된다”며 “차량 내 스피커는 각각 음역대가 다른 만큼, 각 스피커별 역할을 이해하고 맞춤형 설정을 하면 최상의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만에 따르면 휴대폰 기기 등을 차량과 연결할 때는, 휴대폰 볼륨을 최대로 한 뒤 차량 내 볼륨을 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트리밍 음원은 가급적 블루투스 대신 USB 또는 AUX 선으로 연결하는 게 좋다.

하만 관계자는 "현재까지 현대차 그랜저 동호회와 기아차 스팅어 동호회를 대상으로 사운드 클래스를 진행했다"며 "향후 하만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카 오디오에 대한 유익한 정보와 100% 활용할 수 있는 관리법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만은 양사에 다양한 카 오디오 시스템을 공급하고 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G90·G80·G70, 기아차 스팅어, K9 등 프리미엄 차량에는 ‘렉시콘 사운드 시스템’을, 현대차 벨로스터, i30 N Line, 기아차 쏘렌토 등에 ‘JBL 오디오 시스템’을 공급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