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성모병원 27년째 무료이동진료 계속해

(의정부)최종복 기자입력 : 2019-07-02 10:57
경기북부에 퍼지는 하느님의 사랑

[사진=의정부성모병원제공]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이 포천시에 위치한 장애아동복지시설인 ‘노아의 집’에서 무료이동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의정부성모병원은 설립 목적인 ‘가톨릭 영성’ 에 따라 지역사회의 생활이 어려운 소외계층 환자에게 무료이동진료를 지난 1993년부터 27년째 시행하고 있다.

매년 20여회의 무료이동진료를 진행하여 지금까지 자선 진료의 혜택을 받은 환자 수는 약 3만명에 이른다.

올해에도 철원 생창리 마을회관, 동두천성당, 포천시 노인복지관, 파주 적성성당, 노아의 집 등을 방문하며 지난 달까지 600명이 넘는 환자를 진료했으며 진료과는 방문지의 특성을 감안하여 내과, 안과,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치과 등으로 구성했다.

의정부성모병원 영성부원장인 이상훈(미카엘) 신부는 “경기북부 최초의 대학병원으로서 책임과 사명을 다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무료이동진료에 지난 27년간 꾸준히 참여하고 있는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 의료 혜택에서 소외되어 있는 환자에게 직접 찾아가서 봉사할 수 있어 기쁘다.” 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