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관광청 한국대표부 개청...해외 첫 관광대표부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6-28 13:45
한국-베트남의 가교역활 기대...화산이씨 31대 이창근 대표 취임

서울 화양동에 위치한 주한 베트남 관광청대표부가 28일 개청한 가운데 주요 인사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베트남관광청이 서울 광진구 화양동에 한국대표부를 개청했다. 베트남이 외국에 관광청 대표부를 개설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베트남 문화체육부는 28일 한국대표부에서 현판식을 제막하고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에서 개청식을 열었다.
  
이날 개청식에는 응우엔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 및 응우엔 부뚜 주한 베트남 대사, 베트남 관광청 부청장, 베트남관광청 한국대표부 대표,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등 한국과 베트남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베트남관광청 한국대표부의 초대 대표로는 화산 이씨의 31대 손이자 2010년 베트남 국적을 부여받은 이창근(베트남명: 리 쓰엉 깐) 관광대사가 맡았다. 이창근 초대 대표는 2017년 11월, 베트남 정부로부터 3년 임기의 관광대사로 임명받은 바 있다.

개청식 행사는 개막사, 경과보고, 베트남 국립예술단 축하공연, 대표부 소개,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저녁에는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찾아가는 베트남 관광로드쇼도 진행될 예정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번 대표부 개청을 계기로 베트남 아오자이 패션쇼를 비롯해 전통민요, 악기연주, 무용 등 베트남의 전통문화를 한국인들에게 널리알린다는 방침이다.

이창근 베트남관광청 한국대표부 대표는 “한국과 베트남 수교 27주년을 맞이해 효과적인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이 마련됐다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며 “베트남의 매력적인 관광자원을 한국에 홍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청식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응우엔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부 장관은 “베트남과 한국은 여러분야에서 함께 발전하고 있지만 특히 관광분야의 발전이 돋보인다”며 “한국 정부의 성원과 협력으로 서울에 베트남 관광청 대표부를 열 수 있게 됐다. 관광대표부가 한국과 베트남의 오작교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8일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센센터에서 주한 베트남 관광청대표부 개청식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유대길 기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