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프랑스 정부기관과 전기안전 기술협력 확대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6-25 10:39
프랑스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 대표단 내방…기술정보 교류
한국과 프랑스의 전기안전관리 전문기관이 전기안전관리 시스템 발전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전기안전공사는 24일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General Directorate for Energy and Climate)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CONSUEL) 대표단을 본사로 초청, 양국 간 전기안전 기술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공사 대표단이 지난해 11월, 프랑스에서 체결한 '전기안전관리 포괄적 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른 후속 조치이다.

양 기관은 이날 회의를 통해 전기설비 검사, 전기안전 기술개발 협력, 양 기관 기술교류 확대 등 실무 차원의 상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안전 선진국인 프랑스 정부 검사기관의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전기안전 분야에 양국 간 많은 협력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은 한-프랑스 양국의 전기안전은 물론 지구촌 인류의 안전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쟈크 웻첼(Jacques Wetzel) CONSUEL 회장은 "전기안전공사는 전기설비에 관한 검사뿐만 아니라 연구, 교육 및 홍보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걸쳐 전문역량을 갖춘 전기안전 종합기관으로, 프랑스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양 국의 전기안전관리 시스템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프랑스 CONSUEL 대표단은 이날 방문을 시작으로 오는 27일까지 나흘 동안, 전기안전연구원과 교육원 견학, 점검현장 방문 등을 통해 한국의 전기안전관리 시스템을 직접 체험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조성완 한국전기안전공사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가 24일 본사를 방문한 쟈크 웻첼(Jacques Wetzel) 프랑스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 회장(왼쪽에서 네번째) 등 프랑스 대표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전기안전공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