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국군장병에게 "목적이 있는 삶 살아라"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6-22 09:58
기독장병 구국성회 '컴패션밴드 콘서트' 찾아 군장병 격려
배우 차인표가 국군장병들을 만나 "목적이 있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차인표는 21일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열린 제29회 6·25상기 기독장병 구국성회 '컴패션밴드 콘서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의 군대 시절을 떠올리며 "제대하고 10년 동안 지내다 보니 어느 순간 내 정체성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됐다"며 "주변 사람들이 그 사람의 정체성을 결정하는 것처럼 그 당시 내 주변에는 더 높은 인기와 많은 돈을 갈구하는 사람들로 가득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2006년 아내인 배우 신애라를 대신해 가게 된 컴패션 비전트립이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아내의 권유 때문에 억지로 간 여행이어서 가난한 환경의 어린이들을 만나러 가는데 혼자 비행기 1등석을 타고 갔다"며 "그 만큼 교만하고 가기 싫은 마음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현지 어린이센터에 도착했을 때 한 아이가 먼저 와서 내 손을 잡아줬다"며 "그 때 처음으로 '인표야, 고맙다. 너는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이야'라는 목소리를 들었다. 예수님을 만난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차인표는 "그날 이후 컴패션 활동을 하면서 생긴 가장 큰 변화는 인생의 목적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이 된 것"이라며 "여러분도 그렇게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가 다 같이 한 아이의 생명을 살리는 일에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6월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해 열린 이날 컴패션밴드 콘서트는 우리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국군장병들과 함께 6·25전쟁 당시 한국이 전 세계로부터 받았던 도움의 의미를 되새기고자 특별히 마련됐다. 컴패션밴드 콘서트를 통해 어린이 후원을 신청한 국군장병들의 후원금은 에티오피아, 태국, 필리핀, 콜롬비아 등 한국전쟁 참전국 4개국을 포함해 총 25개국 컴패션 어린이들의 양육비로 사용된다.
 

배우 차인표가 21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 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열린 제29회 6·25상기 기독장병 구국성회 '컴패션밴드 콘서트'에서 군장병들을 향한 격려와 당부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사진=한국컴패션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