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정상회담, 김여정 북 고위간부들과 나린히…'그림자' 의전 벗고 '전면'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21 08:54

지난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환영행사에서 김영철 당 부위원장(붉은 원·앞줄 오른쪽에서 6번째)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붉은 원·앞줄 오른쪽에서 7번째)이 함께 도열해 있다. [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그림자’ 의전을 수행하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 환영행사 전면에 등장했다. 김 제1부부장의 위상이 한층 더 강화됐음을 암시하는 것이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을 모은다.

20일 중국 CCTV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김 제1부부장은 이날 평양 순안공항에서 열린 시 주석의 환영행사에서 당 부위원장급으로 구성된 북측 간부 중 7번째 순서에 섰다.

김 제1부부장은 김영철 당 부위원장과 김수길 총정치국장 사이에 자리했다. 김 부위원장과 김 총정치국장은 북한에서 각각 대중외교, 군사분야 서열 1위의 인물이다.

김 제1부부장은 북한의 주요 대외활동 때마다 김 위원장의 의전을 담당해왔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때는 중국 난닝역에서 담배를 피우던 김 위원장 곁에 재떨이를 받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김 제1부부장은 한동안 모습이 관찰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고 이희호 여사의 별세 당시 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러 남측을 방문해 주목받았다. 또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부위원장급들과 나란히 도열해 시 주석을 맞아 높아진 위상을 드러냈다.

김 제1부부장의 의전 공백은 현송월 삼지현관현악단장 겸 당 부부장이 채웠다. 이날 CCTV가 공개한 영상에서 현 단장은 검은 치마 정장 차림에 블루투스 이어폰을 낀 채 레드카펫 밖에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과 분주하게 움직였다.

이를 두고 김 제1부부장이 도맡아 하던 김 위원장의 의전과 행사 관련 분야를 현 단장이 이어받아 수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