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양경규 ‘2파전’…당대표 후보 등록 마감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6-20 19:23
오는 22일부터 전국 유세…부대표는 임한솔 등 7명 출사표
정의당 차기 당대표 선거가 심상정 의원과 양경규 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부위원장의 ‘2파전’으로 치러진다.

20일 정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부터 이날 오후 6시까지 당대표 후보 등록을 진행한 결과, 심 의원과 양 전 부위원장 등 2명이 후보로 최종 등록했다.

앞서 심 의원과 양 전 부위원장은 지난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바 있다.

당대표 후보들은 오는 22일 인천을 시작으로 다음달 7일까지 전국 순회 유세에 돌입할 예정이다.

당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투표 기간은 다음달 8~13일까지다. 투표 결과는 마지막 날인 13일 발표된다.

한편, 총 3명을 선출하는 부대표 선거에는 △임한솔 서대문구의회 의원 △이혁재 사무총장 △ 박인숙 여성위원장 △이현정 지속가능한 생태에너지본부장 △박예휘 경기도당 성소수자위원회 교육팀장 △김종민 서울시당 위원장 △한창민 부대표 등 7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