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 코너에 몰리나? 美 기업 반발에 中 반격까지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6-20 11:27
추가 관세 부과 계획에 기업들 반발 거세져 中 미국 제외한 국가들에 관세 낮추며 반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거침없던 관세전쟁이 코너에 몰리고 있다. 당장 국내에서는 관세 부과 철회를 요구하는 기업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 중국이 미국 외 국가들에 부과한 관세율을 낮추는 정책을 시행하면서 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제경제연구소인 피터슨 연구소는 "무역협상이 길어지는 와중에 중국은 미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에는 관세를 낮추면 레드 카펫을 깔아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제품에 대한 중국의 평균 관세율은 2018년 초 8%에서 이달 20.7%로 크게 높아졌다. 반면 다른 국가 제품들에 부과되는 관세율은 지난 2018년초 미국과 비슷한 8%에서 지난해 11월에는 6.7%까지 낮아졌으며, 현재까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CNBC는 "대부분의 언론이 미국과 중국 사이의 설전에만 관심이 있었지, 다른 국가들에 부과하는 관세율을 낮추는 것에는 그다지 주목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사실 다른 국가에 부과하는 관세를 낮추는 것은 미국 기업들에게는 상대적인 불이익을 준 것이며, 이는 중국 시장에서 미국 기업의 입지를 크게 위협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피터슨 연구소는 미국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는 것은 중국 내 기업들에 부담을 지우는 것일 수 있지만, 다른 국가제품에 부과하는 관세를 낮추면서 중국 기업들이 선택권을 가질 수 있도록 해주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중국이 저관세라는 무기를 들고나온 가운데, 트럼프 관세는 국내에서도 점점 더 큰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기업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부과하는 관세가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오히려 타격을 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