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번주 반부패정책협의회·자유총연맹 오찬 개최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6-16 15:32

[사진=연합뉴스]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보수성향 단체로 분류되는 자유총연맹을 만난다.

16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는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자유총연맹 임원진을 초청해 오찬을 한다고 밝혔다.

자유총연맹은 1954년 6월 아시아민족 반공연맹에 뿌리를 둔 대표적인 보수단체다. 6·25를 앞두고 사회 각층과 소통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이번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호국·보훈에 대한 메시지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오는 20일에는 청와대에서 제 4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는 고액 탈세 등 사회 전반에 걸친 반부패 문제를 점검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협의회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국민 권익위원회를 비롯, 행정안전부 등 관계기관 수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지난 3차 회의에서 청산 대상으로 꼽힌 '9대 생활적폐'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점검한다.

'9대 생활적폐'에는 △학사·유치원 비리 △공공기관 채용비리 △공공분야 불공정 갑질 △보조금 부정수급 △지자체 인허가 비리 등을 포함한 지역토착 비리 △역외탈세 및 부의 대물림을 위한 편법·변칙 탈세 △보험사기 및 무자격의료행위를 포함한 요양병원 비리 △조합과 시공사간 금품비리 및 분양권 불법 전매 등 재개발·재건축 비리 △안전분야 부패 등이 포함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