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국내 시장점유율 72.6%… 5년 만에 ‘7할 복귀’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6-16 09:41
현대·기아차가 올해 1~5월 5년 만에 내수 시장 점유율 ‘7할대’에 복귀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 1∼5월 내수판매는 현대차가 32만3126대, 기아차가 20만465대 등 총 52만3591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내수시장 누적 점유율(수입차 포함)은 72.6%로 2014년(70.4%)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70%를 넘었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출시한 신차들이 국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결과다.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과 수입차의 부진 등 외부요인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현대차가 지난 5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 중형 세단 ‘쏘나타’가 1만3000대가 팔리며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또한 앞서 선보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와 산타페 등 SUV 라인도 인기를 끌고 있다.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도 대형 세단 ‘G90’ 등을 중심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분위기다. 기아차도 대형 세단 ‘K9’ 등의 신차 효과로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차종별 1∼5월 내수판매량은 현대차의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4만6790대로 가장 많았고 화물차 ‘포터’ 4만3916대, 쏘나타 3만8469대, 싼타페 3만5896대, 팰리세이드 2만8375대, 기아차의 SUV ‘카니발’ 2만7927대 등이 뒤를 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기아차의 1~5월까지 월평균 내수 판매량은 10만4718대로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지난해 연간 내수 판매량(125만2800대)을 뛰어넘을 것”이라며 “하반기 신차도 쏟아져 나와 연간 내수 판매 사상 최고치도 경신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