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미국 ‘오로라’에 전략 투자... '자율주행 기술 퀀텀점프 나선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19-06-13 09:37
넥쏘 등 자사 차량에 자율주행기술 접목, 최적 자율주행 플랫폼 도출
현대·기아자동차가 자율주행 기술의 '퀀텀 점프'를 위해 글로벌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한다.

현대·기아차는 13일 사업 파트너사인 미국 자율주행업체 '오로라'에 전략투자하고 독보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출시, 생태계의 판도를 선도하는 '게임 체인저'로 부상한다는 전략이다.

오로라는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 스털링 앤더슨 △차량공유업체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이 모여 2017년 설립한 회사다.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 인지 및 판단 분야 각종 센서와 제어 기술, 그리고 클라우드 시스템과 연결돼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와 오로라가 공식적으로 상호 협력 관계를 맺은 건 2018년 1월이다. 당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엄슨 오로라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가전전시회(CES)에서 상호 협력 계획을 함께 발표했다.

이후 현대·기아차와 오로라는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을 공동 연구해왔다. 수소전기차는 대용량 전지 탑재를 통한 안정적인 전력공급 및 장거리 주행 등 장점이 있어 자율주행 시험차량으로 가장 적합하다는 것이 3사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향후 넥쏘 이외에 현대·기아차의 다양한 차량에 대한 자율주행 기술 공동 개발을 확대, 최적화된 자율주행 플랫폼을 도출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오로라의 독보적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를 통해 인공지능(AI)와 인지(Perception) 및 판단(Control) 영역에서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기아차는 오로라를 비롯한 글로벌 업체들과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2021년 친환경차를 활용한 스마트시티 내 '레벨 4' 수준의 로봇택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는 계획이다.

앞서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할을 하는 AI 기반 통합 제어기 개발을 위해 미국 '인텔' 및 '엔비디아'와 협력에 나선 배경이기도 하다. 중국의 '바이두'가 주도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인 ‘아폴로’에도 참여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의 고성능 레이더(Radar) 전문 개발 미국 스타트업 '메타웨이브'와 AI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 이스라엘의 라이다 전문 개발 스타트업 '옵시스' 등에 대한 전략투자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현대차그룹은 오로라 등 최고 자율주행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기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더욱 안전하고 혁신적인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오로라의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가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현대차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