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이희호 여사 헌신이 남북 화해의 초석 됐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19-06-11 14:43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인권 운동가였던 이희호 여사 별세에 애도를 표했다.

경실련은 11일 성명서를 내고 "병마를 이겨내고 국민 곁으로 돌아와 큰 어른으로 함께해주시기를 염원했지만 갑작스러운 별세에 안타까움과 깊은 슬픔을 금할 길 없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이희호 여사는 일생 여성·민주·평화를 위해 헌신해 왔다"며 "긴 고난 속에서도 신념을 지키며 묵묵히 걸어오셨던 모습은 국민의 가슴에 영원히 남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이후에도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협력을 위해 애쓰셨던 모습을 잊지 못할 것"이라며 "남북관계가 엄중했던 시기에서 보여주신 이 여사의 헌신은 남북 화해의 초석이 됐다"고 말했다.
 

고 이희호 여사 곁에 놓인 무궁화대훈장 [사진=연합뉴스]

마지막으로 경실련은 "이희호 여사가 뿌린 여성·민주·평화의 씨앗들이 뿌리내리고, 열매 맺을 수 있도록 우리가 모두 마음을 모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여사는 올해 봄부터 노환으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아오다가 10일 밤 별세했다. 향년 97세.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