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영원한 동반자 ‘이희호’ 어록...“더 강한 투쟁을 하시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11 01:17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영원한 동반자였던 이희호 여사가 10일 소천했다. 김 전 대통령과 정치적 역경을 함께 겪으며 위기마다 ‘버팀목’ 역할을 한 이 여사의 ‘어록’이 회자되고 있다.

지난 1971년 김 전 대통령이 첫 대선을 도전할 당시 이 여사는 찬조 연사를 통해 “만약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하면 제가 앞장서서 타도하겠다”고 말해 심금을 울렸다.

이후 이 여사는 ‘인동초’라는 표현과 같이 정치적 고난을 김 전 대통령과 함께하며 용기와 힘을 불어넣었다.

1972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 쿠데타에 항거해 해외에서 반대 투쟁을 하던 김 전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당신만이 한국을 대표해서 말할 수 있는 것 아니겠냐”며 “정부에서는 당신이 외국에서 성명 내는 것과 국제적 여론을 제일 두려워한다고 한다. 특히 미워하는 대상이 당신이므로 더 강한 투쟁을 하시라”고 독려하기도 했다.

3·1민주구국선언으로 김 전 대통령이 구속됐을 때도 이 여사는 “우리의 남편들이 한 일은 양심적이고 애국적인 일이었습니다. 국가와 민족을 위해 당당히 일하다가 고난을 받고 있는 우리의 남편들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며 “그러므로 우리는 결코 눈물을 흘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이 징역 5년이 확정된 1977년에는 옥바라지를 하며 수백 통의 편지를 부치기도 했다. 이 여사는 편지에 “하루를 살더라고 바르게 산다는 것이 얼마나 값진 일이겠느냐”며 “그렇기에 우리들은 당신의 고통스러운 생활에 마음 아파하면서도 떳떳함을 느낄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썼다.

또 다른 편지에서는 “당신의 생이 평탄하지 않기 때문에 나는 더욱 당신을 사랑하고 존경하는 것입니다. 당신은 언제나 피눈물 나는 노력을 했습니다”라며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바르게 살기 위해 발버둥 쳤다.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유난히 강했고 그래서 받은 것이 고난의 상”이라고 격려했다.

2008년 김 전 대통령의 서거 당시 이 여사는 “제 남편은 일생을 통해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피나는 고통을 겪었습니다. 많은 오해를 받으면서도 오로지 인권과 남북의 화해, 협력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권력의 회유와 압력도 있었으나 한 번도 굴한 일이 없다”고 회고했다.

이어 “제가 바라옵기는 남편이 평생 추구해온 화해와 용서의 정신 그리고 평화를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아가기를 간절히 원한다”며 “이것이 남편의 유지”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고(故) 이희호 여사, 고 김대중 전 대통령(왼쪽부터)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