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일자리 늘리는 표준사업장, 들어보셨어요?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5-27 16:31
내년 전주시, 지자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현재 전국 331개 사업장, 7955명 장애인 고용
2020년 장애인 일자리를 담보하는 '장애인 표준사업장'이 전라북도 전주시에 들어선다.

민간기업 주도가 아닌 지방자치단체와 중소기업·공공기관이 컨소시엄 형태로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는 것은 전주시가 처음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전주시는 27일 전주시청에서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에 따르면 전주시는 지역 특성에 맞게 '전주 한옥마을 연계형 사업 아이템'을 채택해 장애인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하기로 했다.

문화재 관리직, 관광객 안내직, 물품판매직, 환경정비직 등 직무를 늘려나가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60명 넘는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27일 전주시청에서 열린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조종란 이사장(왼쪽)과 전주시 김승수 시장(오른쪽)이 협약서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장애인고용공단]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이 일하기 적합한 작업환경과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주는 등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장애인 다수 고용 사업체를 말한다.

기존 장애인 표준사업장이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설립형태인 반면,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1개 이상의 중소기업과 공동 투자하여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하는 형태다. 장애인 고용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표준사업장은 △장애인 근로자 수 10명 이상 고용 및 장애인·중증장애인 일정비율 이상 고용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장애인 근로자에게 최저임금 이상 지급 등을 모두 충족해야 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지난 2002년 처음 도입된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해 현재(2018년 12월 기준) 전국 331개 사업장에서 7955명의 장애인을 고용했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으로 인증을 받으면 정부의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최초 3년간 법인세와 소득세가 100%, 그 후 2년간 50%가 감면된다.

또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설립·운영하고 있거나 이를 준비 중인 사업장은 작업시설·부대시설·편의시설 등의 비용을 신규 장애인 채용 수에 비례해 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무상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실시된 ‘공공기관의 장애인표준사업장 생산품 우선구매 제도’를 통해 정부부처,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으로부터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고, 매출과 함께 장애인 일자리를 늘려 나갈 수 있다.

조종란 공단 이사장은 “국가 및 지자체의 주도적인 장애인 고용 실천을 통해 국가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 불을 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승수 전주시장도 “전주 지역 장애인들이 경제적으로 자립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에 적극 매진할 것”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