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첨단산업 내 중국 국적자 고용허가 수개월 지연 "

윤은숙 기자입력 : 2019-05-22 07:16
WSJ "몇주 걸리던 작업 길게는 8개월까지 밀려"
미국의 중국 경계령이 첨단산업 인력고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반도체 기업 내 중국 국적자 고용 허가가 지연되고 있다고 내부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상무부가 고용 허가를 연기하면서 업체들은 핵심 인력 확보에 애를 먹고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반도체를 비롯해 통신장비, 핵 시설, 군사 기술과 같은 분야는 외국인 인력을 고용할 때 별도로 상무부에서 허가를 받아야 한다. 기술 유출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중국 국적자에 대한 고용 허가가 지연은 지난해부터 본격화했다고 WSJ은 전했다. 예전에는 몇 주가 걸리던 허가 최근에는 6~8개월이나 소요되는 경우가 태반이라는 것이다.

인텔, 퀄컴을 비롯한 대기업들이 이같은 조치에 가장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백개에 달하는 신규채용은 물론 기존 일자리의 재배치에도 차질이 생긴 것이다. 업계관계자는 WSJ에 "(허가가 지연되면서) 중요하다고 생각한 인재들을 놓친 경우도 많다"고 밝혔다.

반도체 등 첨단기술 산업에서 미국 국적자들의 인력 수급이 부족한 편이며, 외국인 특히 중국 국적자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꽤 높은 편이다. 미국 상무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 첨단 분야 기업들에서 고용허가를 받은 외국 인력 가운데, 중국 인력의 비중이 60% 이상이다. 

중국 국적 인력의 고용허가가 지연되는 것은 미국 행정부의 중국 경계 정책의 일환인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지적했다. 지난해부터 본격화한 미·중 무역전쟁에서 가장 문제가 됐던 것도 중국의 기술도용과 외국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금지 등이다.

WSJ은 "인력 수급이 넉넉치 않은 첨단기술 분야에서 고용허가 지연은 최근의 수입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와 함께 반도체 업체들의 또다른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