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시‧청각 장애인에 한국영화 자막 및 화면해설 제공해야"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5-21 12:00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자막 및 화면해설 제공 등 적극적 조치 필요

국가인권위원회가 21일 문화체육관광부에 시·청각 장애인에게 한국영화 향유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의견을 표명했다.

인권위는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시·청각 장애인의 한국영화 향유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자막 및 화면 해설 등 정당한 편의제공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현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이하 장애인차별금지)은 국가가 장애인에게 정당한 편의 제공을 위해 필요한 기술적·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 [사진=연합뉴스]



청각장애인인 진정인은 지난 2017년 5월경 A영화관에서 한국영화를 관람하려고 했으나 자막 지원이 안되었다고 하면서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해당 영화관은 이에 "영화 콘텐츠를 배급사로부터 제공받아 영화를 상영하는 영화관으로, 영화제작사나 배급사로부터 제공받은 콘텐츠를 그대로 상영하는 장소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권위 장애인차별시정위원회는 "피진정인인 영화관은 장애인차별금지법상 정당한 편의제공 의무가 있는 사업자에 해당하지 않지만, 이 사건과 유사한 진정이 우리 위원회에 꾸준히 제기되고 있어 진정 취지를 해소하고 시·청각 장애인의 영화 향유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본 진정사건 외에 현재까지 영화관을 대상으로 제기된 14건의 진정건은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CGV 등 영화관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상영 시 자막 등 편의제공을 요구하거나, 장애인차별금지법 시행령 제15조 별표4에 따라 2015년 4월 11일부터 정당한 편의를 제공해야 하는 문화·예술사업자를 300석 이상 규모의 영화관으로 지정한 것이 부당하다"고 전했다.

이에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위 진정사건들이 입법 등의 사항에 해당해 각하 또는 기각으로 종결했지만, 그 동안 시·청각 장애인의 영화 향유권 보장을 위해 베리어 프리 영화 상영 외에는 뚜렷하게 개선된 점을 찾기 어려워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인권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시·청각 장애인의 한국영화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의견을 표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