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에 김옥채 전 駐후쿠오카 한국총영사 임명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5-16 16:30
사무국의 역할정립과 회원 상호간 신뢰·우호 협력에 최선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6일 김옥채 신임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엽합 사무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 사무국을 2년간 이끌어 갈 제5대 신임 사무총장(지방 1급 상당)에 김옥채 전 주(駐)후쿠오카 한국총영사를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북도의 추천으로 임명된 김옥채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 후 주일(駐日)한국대사관 1, 2등서기관, 참사관, 공사 등을 거쳐 주(駐)후쿠오카 총영사를 끝으로 36년간의 공직생활을 은퇴한 베테랑 일본 전문가로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들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사무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이끌어 낼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신임 김옥채 사무총장은 "지금 동북아시아는 첨예한 북미관계, 한일 관계악화, 북러 친교강화 등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시기이며, 이러한 세계정세 속에 동북아자치단체연합 회원국들이 행정, 경제, 문화 등 모든 영역에 있어서 교류협력 증진을 통해 지역의 공동발전을 지향하는 동시에 세계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국의 역할정립과 회원 상호간 신뢰·우호협력을 돈독히 형성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라시아, 환태평양 북방로로 대변되는 환동해를 이용해 북방지역과의 통상․교류를 강화해 위치적으로 전략지인 경북도를 유라시아와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거점지역으로서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경북도와 긴밀히 협력, 중앙정부 역점시책인 신남·북방정책에 적극 동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은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 간 다양한 분야에 있어서 교류와 협력을 통해 ‘하나 되는 동북아, 공동번영의 실현’을 목적으로 1996년 9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29개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가 주도해 창설한 국제기구다.

창설이후 회원단체가 꾸준히 늘어 현재는 동북아시아 6개국(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북한) 78개 회원단체가 회원으로 가입돼 있으며 산하에 농업, 관광, 환경, 방재 등 17개 분과위원회를 두고 회원단체 간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현재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국은 경북 포항시(포항테크노파크)에 위치하고 있으며, 각국 회원단체에서 파견된 공무원들과 사무국에서 채용한 전문분야 직원 등 16명이 근무하며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이 동북아의 지방자치단체 외교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지방정부 차원에서의 교류협력 활성화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하며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국이 회원단체의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동북아시아 여러 자치단체가 회원단체로 가입해 명실상부한 동북아시아자치단체연합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