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화보] 이상화, 빙속여제 눈물의 은퇴식
다음
113


빙속 여제’ 이상화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은퇴식 및 기자회견에서 선수 생활의 소회를 밝히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04년 휘경여고 재학 중 처음 태극마크를 단 이상화는 지난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종목에서 모두 금메달을 금메달을 획득하며 아시아선수 최초로 올림픽 2연패를 달성했다.
 

[김세구 기자 k39@]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