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美 워싱턴에서 ‘통상자문단’ 발족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5-16 11:00
한국무역협회가 미국 통상정책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무역협회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만들었다.

14일(현지시간) 무역협회는 이 같은 내용을 밝히고 발족식을 열었다. 이날 발족식에는 포스코, 세아제강, 현대차 등 16개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민간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해 통상자문단 의장을 맡은 미 헤리티지재단 국제무역경제센터 테리 밀러 소장, 에드 로이스 전 미 하원 외교위원장, 데이비드 고삭 미국상의 부회장, 브루스 허시 전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보 등이 참석했다.

전직 통상관료 및 의원, 싱크탱크, 법조계, 경제계 등 통상 및 경제분야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은 앞으로 미국의 최신 통상동향 파악, 통상정책 제언, 미국 내 우호적인 통상여론 조성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 회장은 자문단과의 간담회에서 “한미 경제협력의 중요성과 호혜적 성과 등에 대한 여론 조성은 물론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구축에 통상자문단이 가교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글로벌 통상환경의 급변 속에 자문단의 지혜와 조언이 한국 기업들에게 나침반이 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무역협회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워싱턴 통상자문단'을 발족했다. 이날 행사를 축하하기 위해 에드 로이스 전 하원외교위원장이 특별 게스트로 참석했다. (사진 아랫줄 왼쪽 세번째부터 제임스 존스 전 주멕시코 미국대사,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 에드 로이스 전 하원외교위원장) [사진=무역협회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