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시중은행 최초로 호남지역에 '일요 영업점' 개점

안선영 기자입력 : 2019-05-13 10:35
은행권 최다 19개 일요 영업점 운영
KEB하나은행은 지난 12일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정 손님의 금융편의 확대를 위해 호남지역에 시중은행 최초로 일요 영업점을 개점했다고 13일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평일 은행 방문이 어려운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정 손님을 위해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일요 영업점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광주광역시 광산지점이 추가되면서 평일과 일요일 모두 문을 여는 '일요 영업점' 16개, 일요일에만 문을 여는 '일요 송금센터' 3개 등 시중은행 최다인 총 19개의 일요 영업점을 운영하게 됐다.

이번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개시로 그 동안 원거리의 일요 영업점을 방문해 큰 불편을 겪었던 호남지역 외국인 손님들은 외화송금, 환전은 물론 일반 은행업무까지 대폭 확대된 금융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광산지점의 일요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설날 및 추석연휴 기간 중의 일요일은 휴무이다.

KEB하나은행은 외국인 손님들과의 보다 원활하고 정확한 소통을 위해 태국, 스리랑카, 네팔, 베트남 등 10개국 출신 외국인들을 채용했다. ATM기에서는 17개, 스마트폰 뱅킹에서는 13개 해당국가 언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12일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정 손님의 금융편의 확대를 위해 호남지역에 시중은행 최초로 광주광역시 광산지점에 일요 영업점을 개점했다. 개점식에 참석한 정민식 KEB하나은행 호남영업그룹장(사진 오른쪽에서 5번째)과 조종형 KEB하나은행 외환사업단장(사진 맨 오른쪽), 김삼호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사진 오른쪽에서 6번째)이 행사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