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호텔체인 오요, 레저그룹 인수로 유럽 시장 확대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5-02 16:33
인수액은 4800억원
인도 최대 호텔체인 오요(OYO)가 네덜란드 숙박 공유업체 레저그룹(Leisure Group) 인수하기로 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오요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소재한 레저그룹을 3억6950만 유로(약 48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거래는 올해 6월에 마무리될 예정이다.

레저그룹은 현재 13개 유럽 국가에 3만여 개의 숙박업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50개국 세계 8만5000여 곳의 숙박업소 예약 플랫폼으로도 이용되고 있다. 레저그룹 인수로 세계 시장에서 오요의 존재감도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2013년 인도 출신 리테시 아가왈이 19살일 때 저가 숙박업체 예약 플랫폼으로 첫 발걸음을 뗀 오요는 창업 6년 만에 인도 최대 호텔체인으로 발돋움했다. 기업가치가 50억 달러(약 5조8000억원)에 달하는 인도 대표 유니콘이 됐다.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영국 등 8개국에 저가 숙박업소를 중심으로 약 50만 개 가까운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중국 280여개 도시에 5000개 이상 호텔을 보유해 중국 5대 호텔체인으로 꼽힌다. 보유 객실수로 세계 6대 업체인 오요는 2023년까지 세계 1위에 오르는 게 목표다. 지난달 오요는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오요 호텔즈 재팬'을 5일에 설립해 일본 호텔 사업 진출을 알리기도 했다.

소프트뱅크는 오요의 잠재력을 알아보고 지난해 9월에 10억 달러를 투자했고, 미국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도 지난달 오요에 1억~2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오요 홈페이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