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과 접촉한 임이자 한국당 의원 "성적 수치심 느낀다"

윤동 기자입력 : 2019-04-24 20:21
자유한국당, 사보임 허가 문제로 항의 방문

[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이 24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해선 안 된다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은 임이자 한국당 의원의 양 얼굴을 감싸고 만지는 부적절한 신체접촉 논란까지 번지는 양상이다.

이날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은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을 허가하면 결국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을 패스트트랙의 길로 가게 하는 것"이라며 "이는 의장이 대한민국의 헌법을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은 고성을 주고받고 한국당 의원과 국회 직원들 간 일부 몸싸움도 벌어졌다.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서 될 일이 아니다. 최후의 결정은 내가 할 것"이라면서 "국회 관행을 검토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험악한 분위기가 쉽게 가라앉지 않았으며, 일부 의원과 국회 직원들은 서로 밀치는 등 물리적 충돌도 발생했다.

한국당은 이 과정에서 문 의장이 여성인 임 의원의 신체를 부적절하게 만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당 주장에 따르면 당시 문 의장의 앞을 막아선 임 의원이 "저를 건드시면 성희롱이다"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다시 두 손으로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파행과 관련하여 의장에게 정당한 대책을 요구했는데도 말로 표현하기 힘든 강제 추행으로 모멸감을 주었다"며 "부적절한 신체접촉으로 여성으로서 심각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을 담은 영상에 따르면 문 의장이 한국당 의원들과 자리를 피하는 과정에서 임 의원이 문 의장의 앞을 막아섰다. 그러자 문 의장은 임 의원의 뺨을 한 차례 만지며 귓속말로 무언가 말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30분간 진행된 한국당의 항의방문은 문 의장이 건강 이상을 호소, 의장실을 급히 빠져나가면서 끝났다. 문 의장은 '저혈당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았고 이후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