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도착…회담장 극동연방대 이동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24 20:14
24일 오후 6시께 블라디보스토크역 도착…리무진 타고 이동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 6시(한국시간 5시)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첫 북러정상회담을 치르기 위해 러시아를 찾은 김 위원장은 방러 이튿날인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 6시께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한 김 위원장은 전용열차에서 내린 뒤 미리 대기하고 있던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 장관,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 등 러시아 측 인사들의 영접을 받았다.

이후 리무진 전용차량에 탑승해 시내에서 몇km 떨어진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로 이동했다.

극동연방대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이뤄지는 장소로, 김 위원장은 극동연방대 내 호텔에서 머물며 정상회담을 준비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뒤 오는 26일에는 북한 유학생과의 간담회를 하고 현지 관광지와 산업 시설 등을 시찰한다.

시찰 예상지로는 러시아 태평양함대 기지와 루스키 섬의 오케아나리움(해양수족관), 블라디보스토크 근교의 우유 공장이나 초콜릿 공장, 빵 공장 등이 꼽힌다.

이후 전용 열차를 타고 27일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