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러시아 도착한 北 김정은 "매우 유익한 대화 될 것"

한지연 기자입력 : 2019-04-24 19:17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과 함께 러시아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사진=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오는 25일 치러질 정상회담에 대해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24일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하산역에 도착한 뒤 현지 언론인 '로시야'와 단독인터뷰에서 "뜨거운 러시아 인민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면서 이번 방문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며 당신(러시아)과 만남에서 많은 문제 등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인터뷰는 예정에 없던 것으로 김 위원장이 해외 언론의 돌발 질문에 대해 거침없이 답변하는 모습은 지난 2월 열린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포착된 바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워싱턴포스트(WP) 소속 한 기자가 '협상 타결을 낙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속단하긴 이르지만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거라고 믿는다"고 답변한 바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