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절뚝' 시진핑... 건강 이상설 급부상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4-24 19:42
WSJ "유럽 순방에 이어 해상 열병식에서도 다리 절어" "후계자 부재에 대한 걱정 다시 높아지고 있다"
최근 공개석상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부자연스러운 걸음걸이가 연이어 포착되면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다. 중국 ‘절대 권력자’인 시 주석의 건강 이상은 후계자 문제로 직결되기 때문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시 주석이 지난 3월 21~26일까지 이탈리아와 모나코, 프랑스 3국을 국빈 방문했을 당시 발을 약간 절뚝거리는 모습이 TV화면을 통해 드러났다”며 “이는 중국의 후계자 부재에 대한 걱정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은 유럽 순방 당시 부자연스럽게 걷는 모습을 자주 보였으며, 25일 프랑스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기자회견을 할 때에는 의자 팔걸이에 힘을 주면서 몸을 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지난 23일 중국 해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산둥성 칭다오 앞바다에서 열린 해상 열병식 및 국제 관함식에 참석해 중국 해군 의장대를 사열하면서도 짧은 순간이었지만 다리를 다소 저는 모습이 보였다고 WSJ는 전했다.

WSJ는 “이 같은 모습을 통해 많은 외교관과 분석가들은 시 주석의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25일 프랑스를 방문한 모습. [사진=신화통신]

올해 6월로 만 66세 생일을 맞는 시 주석은 특별히 건강 문제가 불거진 적은 없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시 주석의 건강 문제가 이처럼 주목을 받는 이유는 현재 중국 후계자가 지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시 주석은 그간의 ‘격대지정(隔代指定·차기가 아니라 한 대를 걸러 지정하는 것)’ 관례를 깨고 차기 후계자를 지정하지 않았다. WSJ은 서방 정보기관들이 지난해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이후 시 주석의 사실상 1인 권력체제가 확립돼 그의 건강상태를 면밀히 주시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정치평론가 장리판(章立凡)은 "시 주석 이후의 권력 승계 라인에 대한 불확실성이 정치 체제와 사회에 대한 위험성을 악화시킨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