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자주대공포 '비호' 앞세워 인도 방산 수출 박차

김정래 기자입력 : 2019-04-24 15:32
뉴델리서 방산협력 세미나... LIG넥스원 등 MOU 체결 성과
한-인도 방산협력 세미나가 인도 뉴델리에서 24일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특히 왕정홍 방사청장이 쿠마르 인도 방산차관을 만나 비호 복합체계, 유도무기 등 양국 간 진행 중인 주요 협력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관심을 당부해 눈길을 끌었다.

비호복합체계란 K-30 비호(자주 대공포)에 지대공 유도무기 신궁을 탑재한 이동식 대공무기를 말한다.

이날 세미나에서 한국은 다른 나라에 수출할 무기체계에 대한 정부의 품질보증 정책에 대해 발표했고, 인도 측은 인도군의 무기획득 절차 등을 발표했다.

세미나를 통해 LIG넥스원은 인도 아다니그룹과 비호복합체계의 현지 생산 및 마케팅에 관한 양해각서를, 이오시스템은 인도의 방위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릴라이언스그룹과 사격통제 장치와 열영상·야간투시 장비의 공동 생산 및 개발 등에 대해 각각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성과를 이뤘다.

방사청 관계자는 "2017년 인도에 K-9 자주포를 수출했고, 올해도 이번 세미나를 통해 양국 방산협력이 한 층 더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한화디펜스, 한화, LIG넥스원, KAI(한국항공우주산업), 현대로템, 현대중공업, 비츠로셀, 아이쓰리시스템, 한컴산청, 우성씨텍, 테크카본, 이오시스템 등이 참여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