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의혹 檢수사 받던 신미숙 결국 사표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4-24 15:19
靑, 신미숙 균형비서관 사표 수리 절차 밟을 듯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망에 포위된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신 비서관의 사표 제출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직권남용·업무방해)로 검찰 조사를 받는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지난 10일과 지난 16일 두 차례에 걸쳐 신 비서관을 비공개로 소환했다.

그간 청와대는 신 비서관에 대한 검찰 수사 대응책을 논의했다. 현재로선 사표 수리 쪽에 무게가 실린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망에 포위된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청와대 제공 ]


또한 청와대는 다음 달 중순께 김봉준 인사비서관을 추가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관은 차기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청와대 참모진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문책성보다는 총선용 교체에 가깝다는 얘기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이 청와대 민정인사 핵심인 '조·조(조국 민정수석·조현옥 인사수석) 라인' 교체를 거세게 요구할 경우 문재인 정부의 '인사 책임론'이 커지는 분기점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기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갈등까지 맞물리면서 당분간 살얼음판 정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