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민생 추경-일자리]청년·여성·신중년·장애인 일자리 늘리고, 실업급여 확대…'고용안전망' 2조원

원승일 기자입력 : 2019-04-24 09:00
청년 추가고용장려금 3만2000명 확대, 2883억원 증액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 1000명 확대, 20억 증액 실업급여 10만7000명 확대, 8214억원 증액
일자리 관련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청년·여성·신중년·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를 늘리고, 실업급여를 확대하는 등 '고용안전망' 확충에 2조원 가량이 투입된다.

24일 정부 추경안에 따르면 대상별 특성을 감안해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고, 실업급여·직업훈련 지원 확대 등 고용안전망을 강화하기로 했다.

청년 추가고용장려금은 대상이 3만2000명을 더 늘리고, 지원도 2883억원 증액했다. 추가고용장려금은 중소·중견기업이 청년 1명을 추가 채용할 경우 연 900만원씩 3년간 지원하는 제도다.

취업성공패키지도 청년 3000명에게 31억원을 더 지원하기로 했다.

40~50대 신중년들의 인생 3모작 지원을 위해 경력형 일자리 1000개 확대하고, 20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취업성공패키지도 7000명에게 79억원을 들여 확대 지원하고, 새로 신설하는 예비창업패키지는 500명을 대상으로 318억원 지원한다.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을 돕기 위해 한국폴리텍대학의 특화 훈련과정도 인원을 550명 늘리고, 지원도 20억원 증액한다. 장애인 고용증진 기업 지원도 50억원 늘린다.

최근 실업자 증가와 동시에 구직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실업급여 대상도 10만7000명 늘리고, 급여도 8214억원으로 확대한다.  

실업자의 자기주도적 직업훈련을 지원하는 내일배움카드도 2만1000명·1551억원, 생계비 대부 지원 1900명·70억원 각각 늘리기로 했다.

이밖에 중소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등 일터혁신컨설팅 지원을 900건 늘리고, 관련 예산도 77억원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확대하는 등 고용 안전망을 확충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날 임시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추경안을 확정하고, 25일 국회에 제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추가경정예산 6조7000억원 중 일자리 예산은 실업급여 지원 인원 확대에 따른 8000억원을 포함해 1조8000억원가량"이라며 "직접일자리는 7만3000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금융 및 취업박람회[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